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부천시보건소, ‘장애인 복지택시’ 이용자 결핵 검진
이용 승객 대상 7월말까지 실시 
더부천 기사입력 2019-06-28 09:3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260
| AD |
부천시보건소와 부천도시공사는 ‘장애인 복지택시’ 운행 직원 1명이 지난 5월 결핵환자로 신고됨에 따라 추정 전염기간 동안 장애인 복지택시를 이용했던 승객을 대상으로 결핵검진을 실시하고 있으며, 6월 25일까지 이용 승객 341명 중 137명이 결핵 검진을 완료해 모두 정상으로 확인됐다고 28일 밝혔다.

시보건소 건강안전과 감염병관리팀에 따르면 아직까지 결핵 검진을 받지 않은 이용 승객에게 전화와 안내문 발송으로 검진을 독려해 7월말까지 결핵 검진을 완료할 예정이다.

또 검진을 통해 결핵환자나 잠복 결핵감염자로 확인되는 경우 즉각적인 치료와 결핵 차단 및 예방을 위한 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결핵 환자의 기침과 재채기를 통해 배출된 결핵균이 공기를 통해 다른 사람의 폐로 들어가는 경우 결핵균에 감염될 수 있다.

결핵은 주로 폐에 발생하지만 신체 다른 부위에도 질환을 일으킬 수 있으며, 폐결핵의 주 증상은 기침, 발열, 객혈, 체중 감소 등으로 이러한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면 반드시 결핵 검진을 받아봐야 한다.

현재 우리나라는 결핵지표가 개선되고 있으나 OECD 국가 중 여전히 최하위로 결핵 부담률이 높다. 결핵지표 개선을 위한 가장 좋은 방법은 결핵 조기 검진과 기침예절 지키기, 손 씻기 실천으로 결핵 발생을 예방하는 것이다.

보건소에서는 결핵 무료 검진, 환자 등록 관리, 취약계층 결핵 검진 등 결핵 예방 및 퇴치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특히 만 65세 이상 노인은 증상이 없어도 연 1회 결핵 검진을 권장하고 있다.

정해분 부천시보건소장은 “기침할 때 옷소매나 손수건 등으로 입과 코를 막는 기침예절을 지키는 것이 감염병 예방의 시작”이라며 “결핵 전염 예방을 위해 2주 이상 기침 등 결핵 의심 증상이 지속될 경우에는 즉시 병ㆍ의원이나 보건소를 방문할 것”을 당부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 반수시작반

재학생팀플반

  • 2020 반수시작반
  • 재학생팀플반
· 부천시, 66층 ‘리첸시아 중동’ 옥상..
· ✔부천시 7월 1일자 추가 인사발..
· 제23회 BIFAN 개막작  ‘기름도둑..
· 부천시, 드림스타트 아동과 ‘여름캠프..
· 부천시청 로비서 ‘건축작품 전시회’..
· 부천시, 역곡동 ‘성심고가교’ 보수보..
· 부천오정경찰서, 로고젝터 활용 ‘우리..
· 경기도 ‘오존주의보’ 모두 해제-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