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정

부천시
부천시 인사
원미구(2016. 7.4 폐지)
소사구(2016. 7.4 폐지)
오정구(2016. 7.4 폐지)
행정복지센터ㆍ동(洞)
부천도시공사(前시설관리공단)
경기도
중앙부처
현안 과제
지하철
추모공원
공유재산
행정조직
해외교류&방문
재산신고
우체국

탑배너

6.2 지방선거 앞두고… 추모공원 찬반여론 또 수면 위로
조성추진위, 시청앞서‘GB관리계획승인’ 촉구 대규모 집회
5일 오후 2시 부천시청 잔디광장 10여개 단체 1천여명 참가
반투위 성명서 “관권 동원한 정치쇼”… 찬반여론 ‘맞불’  
더부천 기사입력 2010-02-04 22:38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219


△추모공원 조감도.

한동안 잠잠하던 부천시 추모공원 조성사업 관련 찬반 여론이 6.2 지방선거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또다시 부천지역사회에 고개를 들고 있다.

부천시 추모공원 조성추진위원회(위원장 김재곤)는 5일 오전 11시 시청 3층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부천시가 추진중인 원미구 춘의동 468번지 일원 추모공원 건립부지에 대한 개발제한구역(그린벨트ㆍGB) 관리계획 승인을 해 줄것을 국토해양부에 촉구하고 지역정치인들도 이에 즉각 동참할 것을 요구키로 했다.

추진위는 또 이날 오후 2시에는 시청 남쪽 잔디광장에서 추모공원 조성에 찬성 입장을 보이고 있는 바르게살기협의회, 자유총연맹, 새마을회, 상이군경회, 원미ㆍ소사ㆍ오정구노인회, 여성단체협의회, 종교단체 대표 등 10여개 단체 회원 1천500명이 참가한 가운데 추모공원 건립부지 GB관리계획 승인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를 가질 예정이다.

이에 맞서 부천화장터건립반대투쟁위원회도 성명을 내고 “관권을 동원한 정치쇼에 불과하다”고 주장했다.

◆부천시 추모공원 조성추진위원회= 기자회견을 통해 “추모공원은 인간의 가장 기본적인 생활의 필수시설이자 도시 기반시설로 부천시는 지난 30여년간 해결하지 못한 87만 부천시민의 최대 숙원사업”이라고 강조했다.

추진위는 “장례시설이 있는 자치단체에서는 40만~50만원으로 화장과 봉안을 할 수 있으나 이런 시설이 없는 부천시민은 300만~500만원이 소요돼 큰 부담을 주고 이용에도 차별을 당하고 있는 현실”이라고 추모공원의 필요성을 거듭 밝혔다.

추진위는 “추모공원 조성사업은 이미 지난 5년여 동안 행정절차를 마쳤으며 지난해 11월12일 대법원에서도 (부천시 추모공원 조성사업이) 법적ㆍ행정적으로 전혀 문제가 없다는 판결을 받았다”면서 “그런데도 불구하고 개발제한구역 관리계획 승인을 차일피일 미루는 국토해양부의 무사안일한 업무 처리와 부천시민을 무시하고 있다”며 강력 규탄했다.

추진위는 △국토해양부 장관은 서민의 고통을 헤아려 추모공원 GB관리계획의 즉각 승인 △부천시장은 ‘장사 등에 관한 법률’에서 정한 자치단체의 책무를 이행, 87만 부천시민의 장례로 인한 차등과 불편 해소 △지역 정치인은 국토해양부의 미온적인 태도를 질타하고 시민의 숙원사업이 조기에 이루어질 수 있도록 동참할 것을 결의하고 “이러한 정당한 요구를 수용하지 않아 발생하는 모든 책임은 국토해양부에 있으며, 추모공원 조성사업이 성공할 때까지 감사원 및 청와대 진정 등 모든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부천화장터건립반대투쟁위원회= 이날 집회에 대해 성명서를 내고 “공식, 또는 비공식으로 동사무소를 통해 단체원들에게 보내는 집결 공지와 집결 인원을 수송할 차량 준비로 분주한 여러 정황들을 접한다”며 “부천시장이 사실상 관권을 동원해 5일 집회를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반투위는 “부천시가 지난 2004년부터 추진해온 화장장과 납골당 건립계획은 애초부터 공동 입안의 절차를 거치지 않아 구로구와 예정지 인근 주민들의 격렬한 반대에 부딪쳐 2007년을 비롯해 2008년, 지난해 9월23일 3년 연속 (국토해양부 산하) 중앙도시계획위원회 심의대상 안건에서 제척됐다”고 주장했다.

반투위는 “부천시장의 주장대로 화장장과 납골당을 건립하려는 의지가 부천시민의 장례불편 해소에 있다면 지난 6년간 수차례 제시된 여러 대안들을 실현하기 위한 실질적인 노력을 했어야 옳았고, 국토부에서 제시한 관련 지자체와의 적극적인 협의 노력도 했어야 옳았다”고 덧붙였다.

반투위는 “이런 노력들은 외면한 채 관권을 동원해 추모공원 건립 촉구 집회를 주도하는 것은 어이가 없고, 지난 4년 전 지방선거를 앞두고 추모공원 추진위원회를 들러리 세운 후 관권을 동원해 실체 없는 30만 서명으로 후보 공천을 획득한 경험에 재미를 톡톡히 보고 던지는 정치쇼”라고 꼬집었다.

반투위는 “홍 시장이 진정으로 부천시민의 장례 불편을 걱정한다면 실현 가능한 협의 노력에 힘써 주기 바란다”며 “이번 집회에 동원되는 관권이 선거법에 저촉되는지 관련 기관에서는 철저한 감시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 AD |
한편 부천시 추모공원 조성추진위원회가 이날 오전과 오후에 추모공원 건립부지 GB관리계획 승인을 국토해양부에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대규모를 집회를 열기로 한 것에 대해 “지난해 국토해양부 산하 중앙도시계획위원회에 올린 60여개 안건 중 추모공원 GB관리계획 승인 안건만 제척돼 국토부의 확실한 입장 표명이 필요하다는 취지에서 열리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날 대규모 집회를 열기로 한 추모공원 조성추진위원회가 사무실조차 없는 상태에서 10여개 단체 회원들을 모으는 것이 쉽지 않다는 점에서 시가 직ㆍ간접적으로 개입된 ‘관제 데모’ 의혹이 제기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추모공원 조성사업이 ‘현재 진행형’이라고는 하지만 한동안 잠잠하다가 6.2 지방선거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추모공원 찬반 여론이 또다시 지역사회에 수면 위로 올라오는 것에 대해 ‘정치적 이해 득실이 작용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의구심은 삼척동자도 가질 수밖에 없다는 점에서 이날 대규모 집회의 순수성마저 훼손될 것은 볼보듯 뻔하다는 지적도 제기되고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부천시, ‘화성시 광역화장장’ 건립 부담금은 304억5천800만원(↓)
부천시 참여 ‘화성 광역화장장’ 건립 본격화… 국토부 심의 통과
부천시, 화장장 불편 해소 공동 건립 투자협약 체결
화성시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 경기도 협조 요청
경기도, 화성 종합장사시설 GB내 허용 추진
댓글쓰기 로그인

행정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코로나19] 수도권 지역, 강화된 방역..
· 부천시 관내 학교 5월 27일부터 ‘원격..
· [코로나19] 부천시, 해외 입국자 최종..
· [코로나19] 부천시, 28일 추가 확진자..
· [코로나19] 이재명 경기지사, “부천 ..
· [코로나19] 부천시, 어제(27일) 확진자..
· 생생병원, 부천시에 코로나19 극복 마..
· 부천시, ‘도시공동체 텃밭 조성 사업..

  • 삤뵾 留덊룷援ъ텧옣留덉궗吏
  • 泥쒖븞異쒖옣꺏 異쒖옣뾽냼썑湲
  • 吏꾩쭨 移댁끂썙쟾왂 젅뱶 뵆옒떅 留덈퉬땲 留먮씪뀒
  • 洹슫룞異쒖옣뻾
  • 젅뱶踰⑤껙 빖뱶硫붿씠뱶肄뷀듃
  • 궗吏 꽌珥덇뎄異쒖옣꺏
  • 엫醫낆꽍 異쒖옣꺏異쒖옣
  • 듃쐞뱶옄耳 뼇二쇱텧옣꺏
  • 遺븞援곗븞留
  • 삤由ъ꼸 떎떆媛꾩씤꽣꽬諛붿뭅씪 썙꽣봽濡좏듃
  • 李쎈뀞援곗냼媛쒗똿
  • 以묎뎅뿬옄 꽦궛異쒖옣꺏
  • 뼵釉뚮젅씠而ㅻ툝
  • 빐쇅꽌踰 留덉씠떎뒪샇뀛 異붿쿇씤뾾뒗怨
  • 쁺룄異쒖옣꺏 異쒖옣꽌鍮꾩뒪
  • 泥ロ궎뒪
  • 룞鍮숆퀬룞꽦씤留덉궗吏 븞留 留쏆궗吏 럹씠留뚮궓 뻾
  • 怨좎쿇룞異쒖옣뻾
  • 빐쇅꽌踰 씤꽣꽬諛붿뭅씪 癒뱁븞븯뒗怨
  • 怨좎뼇異쒖옣꺏 留덉쿇異쒖옣꺏
  • 떊궗쓽뭹寃
  • 留덈땺씪 紐⑤컮씪寃뚯엫닚쐞 異붿쿇
  • 以묎뎅뿬옄 꽦궛異쒖옣꺏
  • 쁺궛룞異쒖옣뻾
  • 二쇨컙븘씠룎 뿬옄移쒓뎄 fingertip(븨嫄고똻) 2諛곗냽 똾뒪 쁺긽
  • 룷泥쒖퐳嫄몄꺏
  • 援고룷뿭留뚮궓썑湲
  • 뿄똿 硫섑듃
  • 쟾깭닔 44궎濡
  • 쁽룞硫대쭔궓썑湲