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베스트

자연ㆍ풍경
동ㆍ식물
눈(雪)
사진

탑배너

[포토] 포도송이처럼 영글어가는 백당나무 열매
가을엔 윤이 나며 빨갛게 익어 
더부천 기사입력 2017-06-25 09:50 l 강영백 기자 storm@thebucheon.com 조회 6458

| AD |

유월의 마지막 주말인 어제(24일) 가뭄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하지만 17일 만에 반가운 단비가 내린 뒤 불볕더위가 한풀 꺾인 휴일인 25일 오전 부천시 소사동 주택가 담장에 백당나무 열매가 포도송이와 흡사하게 푸른 잎 사이로 영글어가고 있다. 백당나무 열매는 가을이 시작되는 9월부터 윤이 나는 붉은색으로 익는다. 2017.6.25

◇TiP- 백당나무

쌍떡잎식물 산토끼꽃목 인동과의 낙엽관목으로, ‘접시꽃나무’라고도 부른다. 약 3m 높이로 자라고, 나무껍질은 불규칙하게 갈라지며 코르크층이 발달하며, 새 가지에는 잔털이 나 있다.

잎은 마주나고 넓은 달걀 모양으로 끝이 3개로 갈라져서 양쪽의 것은 밖으로 벌어지지만 위쪽에 달린 잎은 갈라지지 않으며, 가장자리에 톱니가 있고, 잎 뒷면 맥 위에 잔털이 있다.

‘마음’이란 꽃말을 갖고 있는 백당나무 꽃은 5~6월에 흰색으로 피고 산방꽃차례에 달리며, 화관은 크기가 다른 5개의 갈래로 갈라지고, 5개씩의 꽃잎과 수술이 있고 꽃밥은 짙은 자줏빛이다.

열매는 핵과(核果)로 둥글고 지름 8∼10mm이며 가을에 붉게 익는다.

어린 가지와 잎에 털이 없는 것을 민백당나무, 꽃이 모두 무성화로 된 것을 불두화(佛頭花)라고 하며 주로 절에서 가꾼다.

백당나무는 관상용으로 주로 정원수로 심는다. 한국·일본·사할린섬·중국·헤이룽강·우수리강 등지에 분포한다.

백당나무 잎과 잔가지는 풍습관절염, 타박상, 염좌상, 피부소양증, 옴병, 종기 등의 치료에 쓰이며, 열매는 기관지염과 기침, 위궤양, 위통에 사용한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포토 베스트
· 경기도, 야간·휴일 진료가능 병·의원..
· 부천시, 3월 1일자 274명 인사 발령…..
· 부천시, 1월 1일자 1천494명 인사 발령..
· 5선 설훈 국회의원, 현역 평가 하위10..
· 부천 지역구 국회의원 4명 “부천 선거..
· 민주당, 3곳 전략공천ㆍ4곳 전략선거구..
· 부천시, 재난안전대책본부 가동… 의료..
· 부천시, 현장 밀착 지원 ‘기업SOS 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