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ㆍ의료

이슈 & 정보
보건소
병원ㆍ약국
건보공단
맛집/요리
패션ㆍ요리
취미ㆍ여행
가족ㆍ육아
전염병
반려동물

탑배너
탑배너

| AD |

경기도는 최근 도내 학교(어린이집ㆍ유치원 포함)에서 ‘노로 바이러스’ 감염으로 추정되는 집단 설사 발생이 증가함에 따라 개인위생 등 예방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줄 것을 당부했다.

노로바이러스 감염증은 계절과 상관없이 발생하는 양상을 보이지만, 주로 겨울철에서 이듬해 초봄(11월~4월)까지 가장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경기도내 학교의 집단 설사는 올해 3~5월까지 26건이 신고돼 가장 많이 발생했고, 그 중 ‘노로 바이러스’는 22건(84.6%)으로 확인됐다. 이후 발생 건수가 감소하다가 11월 말 임상 증상 및 유행양상이 ‘노로 바이러스’로 추정되는 4건의 신고가 접수됐다.

경기도가 집계한 2018년도 자료를 보면 학교집단 발생은 1~10월까지 37건(노로바이러스 24건ㆍ64.9%), 11~12월 13건(노로바이러스 12건ㆍ92.3%)이었다.

‘노로 바이러스’의 주요 특징은 예방 백신이 없고, 환경에 대한 큰 저항성을 가져 일반 소독으로는 살균이 어려우며, 냉장 및 냉동 상태에서 장시간 생존이 가능하고, 10마리의 소량으로도 감염이 가능하며, 오염된 식품 또는 물을 섭취하거나 환자와의 접촉 또는 분비물(구토물 및 분변 등)을 통해 전파될 수 있다.

예방 방법으로는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예방 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집단 내 환경관리(염소 소독) 등의 꾸준한 실천을 통해 주변을 위생적으로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경기도는 ‘노로 바이러스’로 추정되는 수인성 식품매개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식품의약품안전처 경인지부 및 서울청, 경기도교육청, 식품위생부서, 보건소 등 관계기관과 긴밀하게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아울러 시ㆍ군을 통해 학교에 ‘노로 바이러스’의 주의ㆍ당부 내용을 전파해 집단 발생을 조기 인지하고, 신속한 역학조사를 실시해 유행 차단을 위한 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정옥 경기도 감염병관리과장은 “노로 바이러스는 전염력이 강해 학교 등 집단이용시설은 물론 가정에서도 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증상 발생시 즉시 병원 진료를 받고 집단발생이 의심되면 관할 보건소로 즉시 신고해야 한다”고 당부하는 한편, “집단 발생시 보건당국의 조사에 적극 협조해 유행 확산을 막는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저작권자 ⓒ 더부천(www.thebucheon.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천시민과의 정직한 소통!… 부천이 ‘바로’ 보입니다.
인터넷 더부천 www.thebucheon.comㅣwww.bucheon.me
댓글쓰기 로그인

건강ㆍ의료

2020윈터스쿨

  • 2020윈터스쿨
· 보건복지부,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 ‘..
· 수도권 인구, 사상 첫 전체 인구 50% ..
· [전문] 5선 원혜영 국회의원, 21대 총..
· ‘신종 코로나’ 국내 네 번째 환자 발..
· ‘신종 코로나’ 국내 세 번째 환자 발..
· 경기도, 청소년 재난ㆍ사망ㆍ사고 트라..
· 경기도, ‘코로나 바이러스’ 긴급회의..
· 경기도, 하우스필름 등 환경친화형 농..